두타연 평화누리길

자연 그대로의 가을을 만끽하고 싶다면

자연 그대로의 가을을 만끽하고 싶다면

자연 그대로의 경관을 즐겨보자!


강원도 양구군 방산면에 위치한 두타연 평화누리길은 민간인 통제구역으로 6.25전쟁 이후 50여 년간 출입이 통제되어 오다가 2004년 개방되었다. 이곳은 원시 자연을 그대로 간직한 DMZ 생태계 보고다.

위치상 이곳은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 두타연관광 출입신청 홈페이지 http://duta.ygtour.kr/에서 사전예약을 하고, 출입 신청서와 서약서를 작성해야 한다. 또한 출입자의 신분증 확인과 차량 정검이 필수적으로 이루어지므로 참고하여 여행일정에 무리가 없도록 해야 한다.

두타연 주변으로 조성된 생태탐방로로 깔끔하게 조성된 산책 데크를 따라 강원도의 청정한 자연의 신비와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자연 생태 누리길은 이목정 안내소에서 두타연까지는 도보로 30, 자전거를 대여 받아 이동하면 15, 차량으로 이동은 10분정도다. 되도록 걷거나 자전거를 타는 것을 추천한다. 지정된 산책로를 걸으며 주위의 아름다운 경관을 즐기다 보면 두타폭포를 만날 수 있다. 두타폭포는 굉음이 천지를 진동하고 한낮에도 안개가 자욱하다. 이 폭포 아래의 있는 두타연은 20m의 바위가 병풍을 두른 듯 하며, 동쪽 암벽에는 3평정도의 굴이 있는데 바닥에는 머리빗과 말 구박이 반석 위에 찍혀 있다. 두타연이란 1천 년 전, 두타사란 절이 이곳에 있었다는 데서 온 이름으로, 출입동국여지승람에 인조 때 임경업 장군이 수도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열목어 서식지이기도 한 이곳은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깨끗하고 맑은 공기를 즐길 수 있다.



또 하나의 의미를 품고 있는 두타연!


두타연은 아직까지도 지뢰가 묻혀있는 곳이 있어 지정된 산책로로만 걸어야 한다. 때문에 경고 표시가 되어 있는 곳이 많으며, 접근이 금지된 곳은 위험하므로 함부로 이동하지 않는 것이 좋다. 두타연 내에는 6.25 전쟁 때 희생하신 분들의 전투위령비와 DMZ의 의미를 담고 있는 조각공원도 마련되어 있다. 한국전쟁의 슬픔과 분단의 아픔,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작품과 조각 등도 함께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사진출처_한국관광공사




여행 Tip. 두타연 평화누리길 관광코스안내


[도보코스 / 12km, 3시간]


이목정안내소(두타연 주차장까지 차량 출입가능) 두타연(3.7km, 55) 쉼터3(1.8km, 27) 하야교삼거리(1.8km, 27) 포토존(0.9km, 14) 쉼터2(1km, 15) 비아목교(0.5km, 8), 쉼터1(1.2km, 18) 비득안내소(1.1km, 16)



[자전거코스 / 12km, 70 / 자전거 대여료 1인당 4,000]


이목정안내소(두타연 주차장까지 차량 출입가능) 두타연(3.7km, 15) 쉼터3(1.8km, 11) 하야교삼거리(1.8km, 11) 포토존(0.9km, 5) 쉼터2(1km, 6) 비아목교(0.5km, 4), 쉼터1(1.2km, 11) 비득안내소(1.1km, 6)



  • 위치 강원도 양구군 방산면 고방산리 1024
  • 이용 하절기: 9:00~17:00, 동절기: 9:00~16:00
  • 맛집
  • 관광지 펀치볼, 사명산
  • 교통정보 서울양양고속도로 → 중앙고속도로 → 춘양로
  • 특산품 곰취, 수박, 멜론
두타연 평화누리길
강원도 양구군 방산면 고방산리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