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절리(柱狀節理) 파도소리길

이 겨울, 다시 경주를 만나다

이 겨울, 다시 경주를 만나다

경주에서도 해안 트레킹이 가능하다. 주상절리 파도소리길은 자연이 연출한 조각품이라 불리는 양남면 주상절리 해변이다. 주상절리(柱狀節理)는 말 그대로 기둥모양의 마디를 뜻한다. 경주의 주상절리는 천연기념물 제 536호로, 기둥이 위로 뻗지 않고 바다를 향해 넓게 퍼져있어 다른 곳보다 더욱 매력적이다. 10m가 넘는 정교한 돌기둥들이 약 2km에 걸쳐 줄지어 서있고, 주상절리가 원목을 포개어 놓은 것 같은 형상으로 누워 있다. 다양한 형태의 주상절리가 모여 있어 지질박물관이라고도 불리는 파도소리길은 경주 감포항에서 남쪽으로 약 18km정도 떨어진 곳에 자리한 하서항과 읍천항을 잇는다. 이 코스는 약 1.75km로 남녀노소 모두 무리 없이 걸을 수 있다. 또한 가을볕에 반짝이는 억새가 주는 즐거움도 느낄 수 있다.

기울어진 주상절리, 누워있는 주상절리, 위로 솟은 주상절리를 즐기며 걷다보면, 주상절리 중에 가장 아름다운 부채꼴 주상절리를 만날 수 있다. 또한 읍천항과 닿는 출렁다리를 걷는 것도 또 하나의 묘미.

이곳은 본래 군사지역으로 지정되어 그동안 개방되어 있지 않았다가, 지난 2012년 파도소리길 개장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졌다. 다양한 형태의 주상절리를 즐길 수 있는 곳으로 경주를 들렀다면, 파도소리길을 거닐어 보자.


주상절리란?


단면의 모양이 육각형, 오각형 등 다각형으로 긴 기둥 모양을 이루고 있는 절리를 말한다. 주상절리는 화산에서 분출한 용암이 지표면에 흘러내리면서 식게 되는데, 식는 과정에서 규칙적인 균열이 생겨 형성된다. 용암은 표면부터 식을 때 균열이 육각형 모양으로 형성되고 점점 깊은 곳도 식어가면서 균열은 큰 기둥을 만들어낸다. 절리에 쪼개지는 방향에 따라 판상절리와 주상절리로 나뉜다. 주상절리는 단면의 모양이 육각형, 오각형 등 다양하고도 긴 기둥 모양을 이루는 절리를 말한다. 화산암암맥이나 용암, 용결응회암에서 주로 볼 수 있다.


사진출처_경주시


  • 위치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 읍천리
  • 이용 연중
  • 맛집
  • 관광지
  • 교통정보
  • 특산품
주상절리(柱狀節理) 파도소리길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 읍천리